본문 바로가기
일상에서

그리움이 되고, 슬픔이 되고

by 동쪽구름 2022. 3. 9.

큰 아이 세일이의 생일이 3월 17일이다. 매년 생일이면 함께 밥을 먹는다. 가끔은 식당에서 먹기도 하지만, 대부분 아내가 음식을 만들어 집에서 먹곤 한다. 3월 초에 언제가 좋으냐고 물으니 요즘 바쁘다는 답이 왔었다. 지난 주말, 우편물을 가지러 왔기에 다시 물었더니 시간이 없다며 스케줄을 주욱 나열한다. 온통 아이들의 방과 후 스포츠 활동이다.

 

아무리 바빠도 밥은 먹을 텐데, 나하고 밥 한 끼 먹는 것이 그리 힘들까. 잠시 섭섭하다는 생각을 하다가 이것도 나의 욕심이지 하는 생각으로 바뀐다. 회사 일에, 대학원 수업, 아이들 뒤치다꺼리로 정신없이 사는데, 생일에 내가 밥 한 끼 사준다고 달라질 것은 없다. 이것도 다 나 좋자고 하는 생각일 뿐이다. 아들 생일에 잊지 않고 밥 사 주는 아빠.

 

생일을 기다렸을 10대에 잘해주지 못한 것이 늘 마음에 걸린다. 식당에 가서 맛있는 것을 사주지도, 케이크를 사서 촛불을 켜주지도, 좋은 선물을 사주지도 못했던 것이 미안하다. 그 보상심리로 생일이면 밥이라도 한 끼 사주고 싶은 생각이 드는 모양이다. 

 

이제는 나보다 돈도 더 잘 벌고 부족한 것 없이 지내니, 마땅히 사줄 만한 선물도 없다. 생일에는 내 마음을 담아 Porto’s에서 감자볼과 엠빠나다를 주문해서 보내 줄 생각이다. 시간 날 때 오븐에 구워 아이들과 먹겠지. 

 

부모님도 아이들도 모두 지나고 나니 아쉬움만 남는다. 아쉬움은 그리움이 되고, 슬픔이 된다.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원 이야기 (4)  (1) 2022.07.01
아이들의 돈 관리  (0) 2022.04.17
대학에 입학했다  (0) 2022.02.16
2021년 크리스마스  (0) 2021.12.28
우리 오렌지  (0) 2021.11.06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