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539

아크릴화 I (5) 2주에 걸쳐 교수가 가르쳐준 다양한 아크릴 기법을 사용하여 표현주의 그림을 그리는 것이 과제였다. 주제는 따로 없고, 다른 화가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아 그리면 된다.  나는 지난 학기 수채화 시간에 ‘오병이어’를 주제로 한 그림을 그려 교수에게서 크게 칭찬을 받았었다. 외국인들에게는 낯선 한글이나 한자가 들어가면 추상화 같은 느낌을 주는 모양이다. 같은 주제로 아크릴화를 그려보기로 했다.  막상 다 그려놓고 보니 영 마음에 들지 않았다. 수채화의 경우는 종이에 물감을 넉넉히 올리고 물을 부어 흘리는 것만으로도 멋진 배경이 만들어지는데, 아크릴화는 물감을 선택해 붓으로 찍어 일일이 칠하며 캔버스를 채워야 한다.  우선 배경에 너무 강한 색을 깔았고, 캔버스가 커 남은 공간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도무지 감.. 2024. 5. 16.
아크릴화 I (4) 화요일이면 Access 밴을 타고 학교에 간다. Access는 장애인을 위해 정부에서 운영하는 서비스다. LA 카운티의 경우, 구역을 넷으로 나누어 4개 회사가 영업을 하고 있다. 차를 이용하는 승객이 부담하는 편도 요금은 $2.75에 불과해 비용은 정부가 부담하는 셈이다.  일반 승용차부터 미니버스까지 다양한 차종이 있는데, 나 같은 휠체어 장애인의 경우에는 특장밴이나 미니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차종과 관계없이 공유탑승이다. 행선지가 비슷한 2-3명의 승객이 함께 타고 간다.  차가 나를 데리러 올 때는 대개 1명 정도 승객이 이미 타고 있거나, 가는 길에 1-2명을 태우기도 하기 때문에 미술 도구가 든 가방은 발 앞에 놓고 가게 된다. 얼마 전, 그날은 캔버스도 있어 짐이 두 개나 되었다. 운전기사가.. 2024. 5. 2.
산티아고 순례 이야기 산티아고 순례를 버킷 리스트에 담아 놓은 것은 오래전의 일이다. 한때 아내에게 이 길을 걷게 하고, 나는 차를 타고 이동하여 다음 마을에서 만나는 식으로 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동안 산티아고 순례에 대한 이런저런 책을 보며 내린 결론은 "실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요즘은 오프로드 전동 휠체어도 많아 길을 가는 것은 가능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순례자의 숙소인 알베르게나 오래된 마을에 장애인 편의시설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을 리 없다. 결국 남들이 걸은 이야기를 읽고 대리 만족을 하기로 했다. 이 책을 쓴 ‘이해솔’은 두 번째 산티아고 순례를 마치고 이 책을 썼다. 그는 대학 졸업 직전 장래를 놓고 아버지와 갈등하던 무렵 산티아고 길을 걸었고, 두 번째는 자신의 뜻대로 대학원을 마치고 .. 2024. 4. 20.
도자기 II (1) 아내는 이번 학기부터 물레를 돌리기 시작했다. 지난 학기에도 물레를 쓰긴 했지만 그건 점토를 올려놓고 작업을 하며 방향을 바꾸는 역할만 할 뿐, 도자기의 형태를 잡는 것은 아니었다. 학교에서는 페달을 밟아 속도를 조절하는 전기 물레를 쓴다. 학기 초 2-3주 동안은 손이 흙에 쓸려 살갗이 벗겨지도록 해도 중심이 안 잡힌다고 하더니 이제 요령이 생긴 모양이다. 쓱쓱 싹싹 잘 만들어 온다. 집에서도 연습을 하겠다고 아마존에 주문해서 전기 물레도 샀다. 차고에 공방을 차리기 시작했다. 뭐든지 시작하면 끈질기게 물고 늘어져 금방 익힌다. 남들은 숙제하기도 급급하다는데, 아내는 늘 숙제보다 훨씬 더 만든다. 난 국이나 찌개, 차나 커피처럼 더운 음식은 뜨겁게 먹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자주 입천장을 데곤 한다... 2024. 4. 16.